2024.07.25 (목)

  • 흐림동두천 27.9℃
  • 구름많음강릉 31.0℃
  • 흐림서울 30.2℃
  • 흐림대전 26.4℃
  • 흐림대구 30.2℃
  • 구름많음울산 26.7℃
  • 소나기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9.9℃
  • 흐림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6.1℃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9.2℃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협 조직 재정비 재무 투명성 제고 노력할 터”

재무·공보·국제위 소신 활동 환경 조성 지원 최선
내·외부 소통 가교 역할 맡아 회무 동력 확보 추진
특집인터뷰 - 이민정 부회장

치협 제33대 집행부가 지난 5월 본격 출범했다. 박태근 협회장 연임에 따라 주요 회무의 연속성을 위해 기존 일부 이사진의 연임도 이어지며 신·구 임원이 조화를 이뤘다. 회원 경영 환경 개선, 과도한 행정부담 해소, 의료인 면허취소법 관련 보완 조치 등 산적한 현안에 대한 각 주무이사의 회무 추진 계획 및 철학, 나아가 치협의 비전까지 들어보는 기회를 마련했다.<편집자 주>

 

특집 “치과계 발전 책임감” 열정 품고 달린다

■이민정 부회장

“각 위원회의 이사가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내·외부적 소통의 가교 역할을 맡아, 회원의 권익을 수호할 수 있는 치협 회무 동력을 확보하겠습니다.”

 

재무·공보·국제위원회를 맡은 이민정 치협 부회장은 각 위원회와 담당 이사가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는 회무 환경 조성 지원을 최우선 소임으로 꼽았다. 또한 소통의 가교로서 내·외부 결속력을 강화해, 모든 치과의사의 권익 증대에 이바지하겠다는 각오다.

 

서울 영등포구 분회를 통해 회무를 시작한 이 부회장은 지난 20여 년간 서울지부 부회장, 대한여성치과의사회 회장 등을 두루 역임하며 폭넓은 경험을 쌓아 왔다.

 

이 부회장은 이러한 역량을 33대 집행부 임기 동안 최대한 발휘하겠다는 각오다. 특히 그는 치협 내부 조직 재정비에 방점을 찍었다.

 

먼저 이 부회장은 효율적이고 투명한 예산 운용으로 회원의 소중한 회비가 단 한 푼이라도 누수되는 일이 없도록 막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 일환으로 치협 사무국 업무 체계 개선을 적극 추진할 생각이다. 기존 대비 효율적인 업무 시스템을 정착시킴으로써 치협의 각 역점 사업 추진 동력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다.

 

또 정관 및 제·규정 개정 등에도 나설 예정이다. 상충 또는 현실에 맞지 않는 조항이나 지침을 명확히 정리해, 더 이상 소모적인 내홍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하겠다는 것이다.

 

이 부회장은 “그동안의 경험으로 회무에 자신감도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더욱 조심스럽고 어렵다”며 “이번 임기 동안 존경하는 동료 치과의사의 기대와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는 회무를 펼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내연뿐 아니라 외연 강화 및 확장도 연속성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전국 시도지부와 기관, 유관단체 등과 긴밀한 관계를 맺음으로써 소통의 간극을 메우겠다는 방침이다.

 

또 공보위원회를 통해서는 치과계 현안을 정부와 국민, 유관단체 등에 전달하고 회원의 여론을 수렴·청취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일부 위축된 국제위원회 활동을 촉진해, 대한민국 치과계의 위상을 국제사회에 드높이고 치의학뿐 아니라 정책, 산업 등 모든 분야에서 세계 치과계를 선도하는 리더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 밖에도 이 부회장은 개원가 구인난 해소, 빅데이터 및 개인정보보호, 불법 과대 광고, 플랫폼 업체 난립 등 현재 치과계가 마주한 주요 문제들을 해소할 방안 수립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지난 100여 년 동안 선배님들이 일군 우리의 자리를 더 바르게 만들어 후배들에게 물려줘야 한다”며 “지금 우리의 권익은 저절로 얻어진 것이 아니다. 지금도 여러 단체가 자신들의 이권을 확대하고자 고군분투 중이다. 계속된 내부 분열을 탈피해 건강하고 단단한 치협을 만들기 위해 다 같이 앞으로 나가자”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