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5.2℃
  • 구름많음강릉 -2.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5℃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2.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새해 의료기기 수출 임플란트가 ‘견인’

진흥원, 7억8800만 달러 6.1% 증가 전망
중국 대량구매정책 영향 긍정적 효과 예고


새해 국산 의료기기 수출이 임플란트를 비롯한 주력 품목의 선전에 힘입어 견고한 상승세를 이어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은 최근 발표한 ‘의료기기 수출 2023년 동향 및 2024년 전망’자료를 통해 2023년 의료기기 수출은 57억2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30.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임플란트와 초음파 영상진단기기가 포함된 일반 의료기기 수출은 증가했으나 체외 진단기기의 수요가 급감하며 전체 의료기기 수출 감소에 영향을 준 것으로 진흥원은 분석했다.

품목별로 보면 체외 진단기기(8억2000만 달러), 초음파 영상진단기기(7억8000만 달러), 임플란트(7억4000만 달러) 순으로 이들 상위 3개 품목이 전체의 40.9%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올해 의료기기 수출 전망은 긍정적이다. 코로나 엔데믹으로 인한 ‘체외 진단기기’의 수출 감소 요인이 해소되고 세계 각국의 공공의료 부분의 지출 증가가 국내 의료기기 수출 성장에 긍정 요인으로 작용해 전년 대비 3.0% 증가한 58억9000만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진흥원은 전망했다.

특히 올해도 임플란트와 초음파 영상진단기기 등 수출 주력 품목이 의료기기 수출 실적을 견인할 것이라는 예측이 제기됐다.

치과 임플란트의 경우 전년 대비 6.1%가 늘어난 7억8800만 달러로, 이를 한화로 환산하면 1조200억 원에 달한다. 임플란트는 중국의 중앙대량구매정책(VBP) 제도 시행으로 가격이 하락함에 따라 중국 내 임플란트의 대중화가 촉발돼 물량 상승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면서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진흥원은 내다봤다.

중국 임플란트 시장 규모는 2014년 10억 위안에서 2022년 84억 위안으로 8배 증가했으며, 2023년은 33% 증가한 111억 8000만 위안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