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7.3℃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9.9℃
  • 맑음울산 20.0℃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8.2℃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8.9℃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아·태 구강보건 수호, 대만서 치과계 정상 ‘한자리’

APDC 2024 개최, 대한민국 치과계 위상 재확인
아·태 지역 구강보건 증진, 각국 문제 인식 공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구강보건을 수호하고자 각국 치과계 리더가 대만에 결집했다.


제45회 아시아·태평양 치과의사연맹(APDF) 총회 및 치과학회(APDC 2024)가 지난 2~5일 대만 타이베이 국제컨벤션센터(TICC)에서 열린 가운데, 4일 공식 개막식이 거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치협 대표단을 비롯해 아·태 회원국이 모두 참가해 APDC 2024 성공 개최를 기념했다.


개막식에서는 APDF·APRO 회장 이·취임식이 진행됐다. 이에 따라 넬슨 웡(Nelson Wong Chi Wai) 회장의 뒤를 이어, 춘 핀 린(Chun Pin Lin) 신임 회장이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춘 핀 린 신임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APDC 2024가 학술·교육을 넘어, 산업계에 이르기까지 아·태 치과계 네트워크를 강화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각 회원국이 합심해 지역 구강보건을 향상하고 새 지평을 열도록 노력하자”고 밝혔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는 박영국 FDI 재정책임자(Treasurer)가 넬슨 웡 APDF 직전 회장, 페르난도 페르난데스(Fernando M. Fernandez) 사무총장과 함께 APDF 감사패를 수상했다. 아울러 수레쉬 샨무가나단(Suresh shanmuganathan) APDF 전 회장이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박영국 FDI 재정책임자는 “제45회 APDF 감사패를 수상해 영광”이라며 “구강은 신체의 관문으로서 전신건강의 지표다. 구강건강이 개인과 지역을 넘어, 사회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우리는 전문가이자 교육자, 정책 제안자로서 구강건강을 수호할 의무가 있다. 개개인이 건강하고 충실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함께 이끌길 바란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특히 치협 대표단은 이번 APDC를 통해 우리나라 치과계의 위상을 한층 제고하고 리더로서 영향력을 확장하고자 노력했다. 또 오는 2025년 개최될 치협 창립 100주년 기념식에 아·태 치과계 리더의 방문을 독려키도 했다.


박태근 협회장은 “이번 APDC에서는 일본과 간담회, 필리핀과는 MOU를 체결하는 등 아·태 치과계와 관계를 돈독히 했다”며 “특히 치협 창립 100주년을 알리고 성원을 모으는 등 큰 의미가 있었다. 앞으로 치협은 국제위원회의 저변을 확장하고 지속적인 활동이 가능하도록 지원 방안을 마련해, 우리 치과계가 국제 사회를 이끄는 위치에 오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민정 부회장은 “이번 총회에서 점차 높아지는 대한민국 치과계의 위상을 체감했다”며 “특히 올해 일본이 APDF에 재가입한 가운데, 향후 우리나라의 영향력이 축소되지 않도록 치협이 선도적 위치에서 각국과 소통해 나가려 한다”고 전했다.


허봉천 국제이사는 “이번 APDC 2024에서는 국제이사로서 한국 치과계에 대한 국제 사회의 지지를 요청했다. 또 내년 치협 100주년 창립 기념식 성공을 위해 아·태 회원국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하는 의미 있는 활동을 펼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 치협, 아·태 지역 현안 점검
APDC 2024에서는 치협과 각국 대표단이 주도해 APDF의 현주소를 점검하고 아·태 지역 구강보건 향상을 위한 담론을 형성했다.


지난 3일과 5일에 열린 대표단 회의(Delegates Meeting)에서는 각 위원회 활동 보고와 더불어 ▲일본치과의사협회(JDA) 재가입 ▲재무보고 등이 이뤄졌다.


이 가운데 특히 일본의 APDF 재가입이 화두였다. 일본은 지난 2006년 한국,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정관 개정 등의 문제로 APDF를 탈퇴한 바 있다. 이후 한국은 지난 2018년 재가입했으며, 호주와 뉴질랜드는 현재까지 재가입하지 않고 있다. 이번 대표단 회의에서는 일본의 재가입 여부를 다뤘으며, 논의 끝에 승인키로 했다.


각 위원회 활동 보고에서는 아·태 구강보건 향상을 위한 여러 담론이 형성됐다. 특히 ▲아동의 조기 치아우식 경험 ▲전자담배의 영향 ▲코로나19의 구강건강 영향 ▲무분별한 항생제 사용 등을 두고 각국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아·태 지역 구강보건 정보 통합 및 활성화를 위한 데이터베이스 형성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박태근 협회장은 “이번 APDC 대표단 회의에 참가하며 우리나라의 우수한 환경과 기술력을 체감하는 한편, 배울 점도 많이 느꼈다”며 “예컨대 일본은 보험제도와 고령화사회의 대비가 한 발짝 앞서 있었다. 또 동남아시아 지역은 비록 환경은 뒤처지더라도 치과의사의 행복 지수가 높아 보였다. 이를 지켜보며, 우리나라 치과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고민해보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