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조금서울 28.3℃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7.5℃
  • 흐림울산 24.5℃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4.1℃
  • 맑음고창 27.6℃
  • 흐림제주 27.1℃
  • 맑음강화 26.6℃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조금금산 27.4℃
  • 맑음강진군 29.1℃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3.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교정과의 행복한 동행 40년

일관 한광수 선생 임상증례전시 성료
임상 실력자로 국내외 존경 ‘한몸에’


(사)한국치과교정연구회(이하 KORI) 회장을 역임한 한광수 원장(한광수치과의원)의 40년 교정 진료 경험을 공유하는 특별한 전시회가 최근 열렸다<사진>.

지난 2월 28일과 3월 1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KORI 제43차 초청강연회 기간 중 ‘일관 한광수 선생 임상증례전시’가 마련돼 화제다.

1978년 KORI의 전신인 김일봉 치과교정연구소 입회와 동시에 교정에 입문한 한광수 원장이 걸어온 길은 곧 KORI의 역사로 치환 가능하다. 한 원장은 김일봉 박사와 함께 초창기 KORI의 기틀을 다지는 과정은 물론 이후 KORI가 세계적인 교육과 임상경쟁력을 갖춘 단체로 성장하기까지 지대한 공헌을 해 왔다. 1995년 서울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교정학회(APOC)와 대한치과교정학회 공동개최 학술대회에서 최우수증례표창장을 받는 등 임상가로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손꼽히는 실력자로 존경받고 있다.

특히 한광수 원장의 치과가 위치한 창원 지역에서 이번 초청강연회가 열리는 것을 계기로 KORI 회원들이 한 원장의 증례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달라는 장순희 회장의 요청을 받아들여 이번 전시회가 성사됐다는 게 KORI 측 설명이다.

한광수 원장은 “전시회 자료들은 40여년 전에 시작했던 기록들을 나름대로 조금씩 모아온 것”이라며 “나 자신도 변하고 환경도 변한만큼 그런 부분을 같이 공유하자는 의미로 이번 전시회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1980년대부터 2010년대에 이르기까지 10년 단위로 전시된 140여 증례를 한 치의 빈틈없이 꼼꼼히 분석해 놓은 것은 물론 치료 종료 후 long term retention이 22년에 이르는 증례 앞에 서면 후배 임상가들의 탄식이 절로 나왔다는 후문.

한광수 원장은 KORI와 함께 한 40여년의 시간을 한마디로 “행복하다”고 표현했다. 행복한 임상가를 만난 환자들, 그러한 스승을 만난 KORI 회원들 역시 행복한 수혜자라고 후배들은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