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2 (수)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24.7℃
  • 구름조금서울 22.4℃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7.3℃
  • 맑음울산 25.1℃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4.1℃
  • 구름조금고창 24.2℃
  • 맑음제주 28.1℃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2.4℃
  • 맑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7.1℃
  • 맑음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2.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낭만이 흐르는 포구
               포구를 둘러싼
               산등성이엔
               그림 같은 집들이
               숲속에 숨어 있다
               북대서양의 풍성함이
               집결하는 베르겐 어시장
               비린내가 섞인 싱싱한 해산물
               뜨거운 삶의 현장을 본다
               나 어릴 때 즐겨 부르던
               솔베이그의 노래
               그 고향 베르겐
               그리그(Grieg)의
               기념관이 베르겐에 있었다
               한적한 베르겐의 교외
               바닷가 산등성이에
               그리그가 살았던
               아담한 집 한 채
               울창한 숲길 따라
               바다로 내려가면
               벽처럼 깎인 바위벽 속에
               그의 무덤이 있다
               무덤 앞에 서서
               바다 바라보고
               그의 노래
               소리 죽여 불러본다.
               “그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듯이
               또 봄은 가네
               그 여름날도 가고
               세월이 가네
               세월이 가네
               그대는 나의 사랑하는 님
               내 사랑이여
               내 정성을 다해
               나 사랑하리라”

 

 

 

최 단  원장

 

-<순수문학>으로 등단
-국제펜클럽 한국문인협회 회원
-전쟁문학회 이사
-광진문학 고문
-순수문학회 부회장
-치문회 회원
-최단치과의원 원장
-<한국전쟁문학상> 시부문 본상
-<순수문학> 시부문 본상
-저서 《사진과 함께하는 나의 세계 문화 기행시 上.下》, 《미선나무》, 《노을의 미소》, 《영운당의 풍령》, 《나, 허수아비》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