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8 (목)

  • 맑음동두천 9.1℃
  • 맑음강릉 11.8℃
  • 맑음서울 12.5℃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14.7℃
  • 구름조금울산 16.2℃
  • 맑음광주 13.3℃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9.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10.8℃
  • 구름조금거제 15.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매그레브

임철중 칼럼

쿵 쿵 와르르 르르.....
외톨이로 남아서 하늘에 걸려
옛 영광을 지키던 작은 집 한 채가
쇠공이에 맞아 무너져 내린다.

 

블로크 찍어내던 허허벌판에
굉음을 울리며 붉은 황토 파헤치고
저마다 우람한 자태를 자랑하면서
쑥쑥 솟아오르던 지구관 우주관 생명관.

 

섬나라 군화에 짓밟혀가며
지지리도 못 살던 대한민국이,
이제는 당당한 과학의 나라라고
만방에 선포한 ‘93 과학 엑스포.

 

                                                           세계 첨단을 날아오르려던
                                                           이름도 낯설은 자기부상열차.
                                                           달리고 싶다던 녹슬은 철마처럼
                                                           덩그마니 정거장 하나 남기고 갔지.

 

                                                           콘크리트 빌딩들이 밀고 들어와
                                                           엑스포 성전(盛殿)은 속세에 물 들어도.
                                                           한빛탑과 단둘이서 오뉘처럼 버티더니,
                                                           너마저 아우에게, “부탁해!” 하며 가느냐?

 

                                                           부수자 없애자 철폐하고 청산하자!
                                                           착한 우리 백성이 왜 이리 모질어져,
                                                           부수기 공화국이 되었단 말인가?
                                                           부수면 남는 것은 부스러기뿐인 것을.

 

                                                           서러워 말라, 우리가 너를 기억하리라,
                                                           테크노폴리스로 우뚝 선 대전,
                                                           주춧돌이 되어준 매그레브 옛터에,
                                                           빛나는 에피타프를 세워 주리라.

 


 

시작(詩作) Note 
1993년 8~11월까지 대전에서 세계과학엑스포가 열렸다. 잿더미에서 일어나 전자제품에서 탈것까지, 대한민국이 40년 만에 이룩한 과학-기술을 자랑하는 잔치에, 세계 각국이 참여하였다. 대기업 홍보관에서 상영하는 I-MAX 영화는, 말 그대로 시야를 가득채운 화면(Eye Maximum)으로 우주여행과 생명의 신비를 보여주며 인기를 끌어, 두 세 번씩 찾는 관람객도 많았다.

 

특히 자기부상(磁氣浮上: Magnetic Levitation)열차는 차세대 교통기관으로서, 1Km를 시험 운행하는 최첨단 프로젝트였다. 김인근 사업단장은 그 후 10년 더 한국에 머물렀으나, 실용화가 유야무야되자 미국으로 돌아가고, 정류장과 선로 일부만 남았다. 선진국들은 박람회 장소를 최대한 보존하고 활용한다.

 

대전 엑스포도 한상선 사무총장 때 거의 무르익었던 훌륭한 개발 계획이  끝내 무산되고, 야금야금 각종 기관들이 들어서더니, 오노마 호텔과 신세계 백화점을 끝으로 엑스포과학공원 ‘재창조사업’이 얼추 마무리되었다. 그냥 호텔-백화점이 아닌, 지상 43층 193m 높이의 사이언스 콤플렉스다.

 

개관을 앞두고 지난 8월 23일 엑스포의 마지막 상징 중 하나인 매그레브 정류장이 헐렸다. 이제 높다란 빌딩 숲에 가려 눈에 잘 띄지도 않는 한빛탑만이, 허리 굽은 소나무인 양 ‘93 엑스포 종가를 지킨다. 국립중앙과학관 앞 매그레브 정류장이 있던 그 자리에 엑스포 기념비를 세웠으면 한다.

 

※흐지부지 끝난 매그레브와 박람회장 재개발의 좌절에 얽힌 얘기는, 그냥 역사에 묻어두자. 특급호텔과 중부권 최대의 백화점 또한 우리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어줄 금쪽같은 자산이니까. IMF 환란의 주범으로 몰렸던 애먼 누명을 말끔히 벗은 YS의 경제수석 김인호씨는 김인근 박사와 친형제간이다.

 


※ 이 글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