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9 (금)

  • 맑음동두천 7.9℃
  • 맑음강릉 10.7℃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2.2℃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5.2℃
  • 구름조금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박영국 FDI 상임이사“아시아 구강 건강 불평등 해소 역점”

압도적 지지율로 재선 성공 인터뷰
지속 가능 발전, 구강 건강 지구적 난제 해결
서아시아 구강 보건 인력 교육에 역점 둘 것
인터뷰 - 박영국 FDI 상임이사

 

“치의학계도 구강 건강과 관련한 지구적 난제를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발전을 향해 나아가야 합니다.”


지난 9월 29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2021 세계치과의사연맹 총회(FDI2021)에서 FDI 이사회 상임이사 선거에 출마해 53.69%라는 압도적인 지지율로 당선된 박영국 상임이사(경희대 부총장)의 의지는 남달랐다.


지난 2017 FDI 총회에서 FDI 이사회 상임이사직에 첫 진출한 박 이사는 이번 총회에서 재선이라는 값진 결과를 얻어 3년의 임기를 추가로 이어나가게 됐다.


상임이사 중 유일한 비유럽권 인사인 이번 박 이사의 당선은 한국 치과계를 넘어 아시아태평양 지역 치과계에도 의미 있는 낭보다. 세계 치과계에서 입김이 거센 유럽권의 헤게모니 속에서 비유럽권인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가능성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번 당선에는 타 후보자가 개인 홍보에 집중한 반면, 공공의 가치를 내세운 박 이사의 공약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박 이사는 “과거에는 지구적 난제에 대해 그다지 관심이 없었으나, 팬데믹을 겪으며 전 세계의 핵심 아젠다로 기후 변화 등 지구적 난제 해결, ESG(Environmental·Social·Governance), 지속 가능한 발전 등이 떠오르고 있다”며 “이번 출마에도 이 점을 강조했고, 보편적 사회 중심 가치를 얘기했다는 점에서 좋은 반응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이사는 국내 치과계도 이러한 전 세계적인 흐름에 관심을 높이고 동참할 필요성을 역설했다.


박 이사는 “코로나19 이래 인류사 최대의 전환기와 위기를 맞이한 상황에서 범세계적 치의학 공동체인 FDI가 좀 더 전면에서 나서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경제 규모로 세계 10위에 있고, 학술·임상·치과의료산업 등 모든 면에서 최상위권에 있는 만큼, 이에 걸맞게 세계 구강 보건 향상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요즘 화두가 되는 ESG와 관련해서도 일선 치과계가 실천할 수 있는 구체적인 항목에 대해 언급했다.


박 이사는 “ESG는 멀리 있지 않다”며 “치과 직원을 함께 발전하기 위한 동료로 인정하고 도움을 구하는 것, 치과 경영을 투명하게 관리하는 것, 치과 폐기물을 최소화하는 등 작은 실천에서 온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는 FDI Education committee(교육위원회)의 위원 또는 부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개발도상국 치과의료인력양성과 교육시스템 개발에도 앞장선 바 있다. 이와 관련 구강 건강 불평등 해소에도 경주할 뜻을 내비쳤다.


박 이사는 “지난 상임이사 임기 동안 코로나로 인해 업무에 차질을 빚으면서 여러모로 아쉬움이 남는다”며 “FDI의 핵심 가치를 실천하기 위한 아젠다를 세팅하고, 특히 서아시아 등 구강 건강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에서 구강 건강 관련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구강 보건 인력 교육에 좀 더 역점을 두겠다”고 포부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