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0.8℃
  • 구름조금대구 2.2℃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조금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6.8℃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0.3℃
  • 구름많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3.3℃
  • 구름많음경주시 2.5℃
  • 흐림거제 3.5℃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Suture 기초부터 실습까지 상세히

‘Back to the Suture’세미나 성황리 종료
박정철 원장, 조인우 교수 연자 열강 펼쳐


박정철 원장(연세 굿데이치과의원)과 조인우 교수(단국대치과병원 치주과)가 3년 만에 ‘백 투 더 수처(Back to the Suture)’ 세미나 연자로 나섰다.

2014년 시작된 이 세미나는 5년 동안 매회 조기마감을 기록하며 이어져 왔었으나, 지난 2020년 5월 이후 3년간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진행되지 않았다. 해당 세미나는 Suture가 수술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데 반해, 기초부터 실습까지 자세하게 배울 수 있는 기회가 거의 없다는 고찰에서 시작됐다.

지난 20일 푸르고바이오로직스 본사 세미나실에서 열린 이번 세미나는 ‘Back to the Suture is Back’이라는 타이틀로, 한층 강화된 증례와 이론 및 실습과 함께 돌아왔다.

박정철 원장은 임상의 질을 향상시켜 줄 Suture 재료와 Needle Holder 선택 방법부터 시작해 본인이 수년 간 임상으로 검증한 Suture의 원리와 방법에 대해 상세히 소개했다. 

박정철 원장은 교과서에서 보았던 Suture 방법에 대한 장·단점과 함께 세계 최초로 직접 고안해 치과계에 소개하고, 임상 연구를 통해 학술적인 근거를 더한 ‘Hidden X suture’를 제시했다. 또, 본인이 고안한 매듭 고정법을 SNAP 이라는 독특한 명칭으로 선보여 좌중의 탄성을 자아냈다.

조인우 교수는 연조직 처치에 특화된 오랜 경험을 토대로 거봉을 이용한 Incision과 Suture 방법을 공유했다.

특히 Suture 재료 선정에 있어 실의 굵기가 혈액 공급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이를 증명하는 데이터들을 공유해 반향을 얻었다.

이어진 2부에서는 다양한 실전 노하우를 담아 임상 증례별 핸즈 온을 진행했으며, 세미나의 대미는 당일 학습한 Suture 방법을 연습해 보는 ‘즉석 Contest’로 마무리됐다. 

박정철 원장은 “재료는 상황에 따라 선정 방법이 달라져야 한다. 푸르고바이오로직스의 Biotex 는 Retightening이 가능한 재료로 임상가들의 임상을 훨씬 편하게 만들어 줄 수 있으며, 염증 반응이 적다는 장점도 있다”며, 다양한 증례를 제시했다. 

이번 세미나는 등록을 못 한 대기자들의 문의가 당일 아침에도 있을 만큼 개원가의 관심이 뜨거웠으며, 세미나가 끝난 뒤에도 임상에 관한 다양한 질문이 이어졌다. 

박정철 원장과 조인우 교수는 “참석자 모두가 진중하게 임해 다양한 반응과 질문을 해 준 덕분에 다음 번 세미나는 더욱 강화된 자료로 만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박정철 원장의 강의 내용 중 일부는 그가 운영하는 유투브 채널인 @Future Ready Lab에서도 만나 볼 수 있다. 또 박정철 원장이 설명하는 푸르고바이오로직스의 Biotex를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영상의 경우 푸르고바오로직스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