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4.6℃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6.6℃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예술에 녹아든 치과···의료인 희생정신 기렸다

푸른문화재단 주관 공예 전시회 ‘Ars Longa’ 눈길
진료과별 150여 작품 “의술과 예술 모두 고귀한 가치”

 

서울 용산구 갤러리에 작은 병원이 문을 열었다. 하얀 인테리어로 가득 찬 진료실을 오가며 치아, 금니 모양을 딴 아기자기한 공예들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관람자는 자연스레 마음의 치료와 위안을 얻는다.

 

이 진료실은 푸른문화재단 주관 지난 11월 11일부터 25일까지 열린 ‘아르스 롱가(Ars Longa)’ 전시 현장이다. 자신을 아끼지 않고 희생하는 의료인들을 기리고, 생명의 소중함과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25명의 작가가 모여 ‘의술과 예술 : 인간의 치유를 향한 끝없는 길’을 대주제로 150여 점의 예술작품을 선보였다.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의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Ars longa, Vita brevis)’를 모티브로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전시회 관계자들이 가운을 입고 등록데스크 앞에서 관람객을 맞아 마치 ‘진짜’ 병원에 온 것처럼 느껴졌다. 아울러 그 주변에는 치아를 포함한 사람의 신체기관과 의료기구를 구현한 예술 작품들로 가득했다.

 

 

진주 악세서리로 만들어진 치아 공예 작품과 마스크 모형들을 찬찬히 둘러보며 환자처럼 거닐고 있다보면, 자연스레 대기실까지 이어지게 된다. 특히 구멍 난 조개 일부분 안쪽으로 반짝이는 치아 모형을 보고 있노라면 작가의 재치마저 느껴진다.

 

마스크를 전시한 백한승 작가는 마스크가 인간과 바이러스의 중간자적인 매개체로 소통하는 기능, 궁극적으로 인간의 가치를 표현하는 상징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또 의학사 연구실을 표현한 송지원 작가는 인류 역사에서 크리스털 장신구는 마음을 치유하는 용도로 사용했다며 장신구와의 교감은 자신의 내면을 탐구하게 만들고 이는 행복으로 가는 하나의 출구가 됐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현장에는 소화기내과, 의학사 연구실, 한의학과, 피부과 등 다양한 진료과별 공예작품으로 가득했다.

 

이번 전시는 의술과 예술 모두 인간의 육체적‧정신적 질병과 상처를 치유하는데 도움이 되고, 삶에 풍요를 더하는 고귀한 가치를 지녔다는 데 초점을 뒀다.

 

구혜원 푸른문화재단 이사장은 “히포크라테스 이래 의료인은 인간이 살아가면서 마주하게 되는 질병과 사고 현장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때로는 위험을 무릅쓰며 의술의 길을 걸어왔다”며 “도처에 질병이 도사리는 시대 자신을 아끼지 않고 희생하는 의료인을 기리고, 생명의 소중함과 인간의 존엄성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