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맑음동두천 -14.2℃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11.1℃
  • 맑음대전 -11.4℃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9.5℃
  • 제주 1.0℃
  • 맑음강화 -12.7℃
  • 맑음보은 -14.1℃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4차산업 혁명시대…후학에 밝은 미래

ICD 한국회, 신년교례회·상반기 월례 세미나
김종열 고문, 치의 호칭 바로잡기 강조 눈길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이해 후학들에게 밝은 미래를 물려주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합니다.”

 

국제치의학회(International College of Dentists·이하 ICD) 한국회가 지난 10일 서울 모처에서 2023년도 신년교례회 및 상반기 월례 세미나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새해를 맞아 ICD한국회의 가치와 목표를 되새기고 회원 간 결속력을 다지는 뜻깊은 자리가 됐다.

 

최병기 ICD한국회 회장은 “오는 11월 3~5일 ICD 국제본부이사회를 개최하는 등 2023년은 ICD한국회에 있어 의미 있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며 “ICD한국회가 봉사와 헌신의 정신으로 세상을 더 밝게 만드는 치과의사들의 모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김종열 고문(연세치대 명예교수)의 강연이 진행돼, 좌중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이끌어냈다. 강연에서 김 고문은 ‘치과의사 호칭에 관한 고찰’을 주제로 국내 치의학 발생의 역사와 호칭의 유래, 각 임상·학술적 명칭에 관한 오류와 개선점을 폭넓게 다뤘다. 특히 김 고문은 ‘치과의사’의 호칭에 ‘과(科)’라는 단위적 표현이 들어간 배경을 설명했다. 또 이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지적하고 조속히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는 치과를 경시하던 근대 일본 의료계의 영향에 따른 호칭이라는 설명이다.

 

김 고문은 “호칭이나 용어 정리는 해당 분야의 발전과 직접적인 연관을 가진 중요한 것”이라며 “예를 들어 간호계가 간호사의 ‘사’를 ‘사(士)’에서 ‘사(師)’로 변경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과 이를 달성함으로써 얻게 된 사회적 지위의 개선만 봐도 그 의미와 영향력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4차 산업 시대 속 치과는 급속도로 변화를 맞이할 것이며 치과의사라는 직업의 역할이 근본적으로 달라질 수 있다”며 “이 같은 흐름 속에서 합리적인 명칭을 세워, 후학들이 선배들에게 실망하지 않도록 치과의사의 기반을 공고히 해야 한다. 이는 생각보다 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이날 행사에서는 ICD한국회 입회 심사에 관한 정관 개정을 비롯해 봉사 등 각종 대외 활동에 대한 회무 보고가 이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