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0.1℃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많음울산 3.6℃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6.3℃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이만규 감사 불신임안 부결

치협 임시 대의원총회 열고 안건 의결
찬성 103명, 반대 58명으로 2/3 못 넘어


이만규 치협 감사 불신임안이 치협 임시 대의원총회에서 부결됐다.

치협은 오늘(2일) 오후 4시부터 대전 유성호텔 8층에서 ‘2023회계연도 임시대의원총회(이하 임총)’를 개최했다.

전체 재적 대의원 220명 중 165명이 참석해 성원된 이날 임총에서는 ▲이만규 감사 불신임의 건 ▲감사 보선의 건(1안 가결 시) 등 두 가지 부의 안건에 대해 대의원들의 중지를 모았다.

우선 상정된 ‘이만규 감사 불신임의 건’은 기표소 투표 후 찬성 103명, 반대 58명, 무효 2명으로 찬성이 재석 대의원 2/3인 110명에 7명이 미치지 못해 최종 부결됐다.

이만규 감사는 지난 10월 20일 경찰의 치협 압수수색과 10월 30, 31일, 11월 1일 등 세 차례에 걸친 SBS 방송 보도와 관련 정관 제34조 3항 2호와 3호, 정관 15조 위배와 총회 의결을 위반해 협회의 명예와 위상을 현저하게 침해하고 훼손했다는 사유로 불신임안이 상정됐다.

이날 총회에서는 김광호 대의원(대전)이 안건 제안 설명을 한 다음 이만규 감사가 소명 발언의 기회를 가졌다.

이어진 찬반 토론에서는 박현수(충남), 최우창(충남), 변웅래(강원), 최유성(경기), 노형길(서울) 대의원 등 5인이 반대 토론자로 나섰으며, 남상범(울산), 정 찬(전북), 양혜령(광주), 김기종(대전), 박재구(대전) 대의원 등 5인이 찬성 토론자로 발언했다.

첫 번째 안건이 부결됨에 따라 두 번째 안건인 '감사 보선의 건'의 경우 자동적으로 상정되지 않았다.

박태근 협회장은 안건 부결 직후 “많은 아쉬움이 있지만 결정에 대해 겸허히 수용하고 오늘 결정 사항을 바탕으로 회무를 이어가는 것이 협회장의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비록 2/3를 넘지는 못했지만 성원해 주신 대의원들께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아울러 “임시 총회에 임하면서 총회의 의미가 회무 방향성을 결정하는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해 왔다"며 "오늘 대의원들께서 결정해준 것을 바탕으로 회무에 전력을 다 하겠다”고 언급했다.


# 대의원들 미래 지향적 결정 당부
앞서 열린 임총 개회식에서 박종호 치협 대의원총회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안타깝게도 현재 우리 치과계는 악순환의 고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상호 간 소통과 단결된 하나의 힘으로 외부의 도전과 위협에 함께 대응하고 도래한 위기에 현명하게 대처해 치과계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오늘 임시총회 안건은 다소 무거운 판단이 필요한 사안”이라며 “대의원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과 토론을 통해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이해하면서 우리 모두가 치과계의 발전이라는 같은 목표를 위해 함께 달려가고 있음을 서로 확인해 미래 지향적인 결정을 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인사말에 나선 박태근 협회장은 “협회 역사상 세 번째라는 오명을 남긴 10월 압수수색과 기다렸다는 듯이 터진 공중파 방송 보도로 인해 치과계는 한순간에 만신창이가 됐다”며 “협회의 명예와 위상이 하루아침에 땅에 떨어졌지만 다시 일어서기 위한 실마리는 바로 오늘 이 대의원총회에서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박 협회장은 “우리 스스로가 대외적으로 자정 능력을 보이지 않는다면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고 새로이 대외 업무를 시작하는 것은 많은 시간과 노력으로도 불가능할지도 모른다. 내부의 일은 내부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대원칙을 세워주시기 바란다”며 “오는 2025년이면 치협 창립 100주년이 되는 해인 만큼 존경하는 선배들과 사랑하는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100주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