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0.2℃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4℃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8℃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2.3℃
  • 맑음고창 1.8℃
  • 구름많음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1.9℃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치과의사 배상책임보험 보험사 선정 집중 논의

보험사별 주요 보험료 제안 항목 검토
이강운 부회장 “회원 이익 위해 노력” 


치협이 올해 치과의사 배상책임보험 손해보험사를 선정하기 위해 각 보험사가 제안한 내용을 자세히 검토했다.

치협 의료분쟁조정위원회는 지난 2일 치과의사 배상책임보험 손해보험사 및 보험대리점 선정 심사 회의를 치협 회관 4층 대회의실에서 진행했다. 이강운·마경화 부회장, 강정훈·신승모·박찬경 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이번 심사에 참여한 손해보험사는 현대해상화재보험, 한화손해보험, KB손해보험, 삼성화재해상보험이다.

이날 이강운 부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은 우선 지난 2023년 현대해상화재보험 손해보험사 운영 현황을 검토했다. 또 올해 배상책임보험 손해보험사 선정 심사에 참여한 보험사들의 주요 제안 항목들을 집중 확인했다.

치협은 지난 1998년 5월부터 매년 회원들이 저렴한 보험료로 각종 의료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공개 입찰을 통해 손해보험사를 선정한 후 치과의사 배상책임보험 단체계약을 체결해왔다.

이 부회장은 “판례나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의 평균 손해배상금 액수가 높아지는 추세라 보험료가 인상되는 것은 불가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회원의 이익을 위해 보험료 인상분을 동결하거나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