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6.6℃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19.4℃
  • 흐림대구 17.8℃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22.8℃
  • 흐림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18.5℃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9.5℃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인비절라인 코리아 버츄얼 20~21일 심포지엄

앞서가는 임상 우수성 주제 온라인 강연으로

 

국내외 치과교정학계 리더가 한자리에 모여 ‘앞서가는 임상 우수성’을 주제로 교류한다. 


인비절라인 코리아가 2021 APAC 버츄얼 심포지엄을 5월 20일과 21일 양일간 온라인에서 개최한다고 최근 밝혔다.


글로벌 석학 20여 명이 참석하며, 동시통역 하에 소그룹 토론 세션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이기준 교수(연세대 치과대학병원)가 심포지엄 첫 토론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한국 치과교정학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첫날인 5월 20일에는 ▲임상 우수성 실현에 관한 일반 세션과 패널 토론 ▲발치 치료계획 및 문제해결, 그리고 소아 환자 치료 경험 향상을 비롯한 진료개발 측면에 각각 초점을 맞춘 소그룹 토론 세션(2회)을 진행한다. 


21일에는 ▲10대 및 성인, 에스테틱에 대해 각각 소그룹 토론 세션(2회) ▲일반 세션과 치료계획 발표가 있다. 


해외 연자 푼키황 박사(DR. Kee Hwang Poon)는 “발치 공간으로 치관이 쓰러지거나 치근이 평행을 이루지 못하는 것을 염려해 발치 케이스에서 인비절라인을 쓰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발치 증례에서 인비절라인 장치의 생역학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쿠보타 박사(DR. Masahiro Kubota)는 “성공적인 발치를 위해서는 계획된 대로 치아가 이동하지 않는 것을 방지하고, 이미 쓰러진 대구치를 세우기 위한 모니터링과 초기 치료계획이 중요하다”며 “이번 강연에서는 해당 과정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준호 얼라인테크놀로지 북아시아 총괄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전세계가 코로나19로 진통을 겪는 가운데 치과교정학계가 지성을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행보”라며 “국내의 뛰어난 치과교정의가 글로벌 석학과 최신지견을 교류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하게 돼 영광”이라고 밝혔다. 


심포지엄 참가 등록은 링크(https://bit.ly/3gvi1oI)를 통해 가능하다. 등록 마감은 5월 15일이며, 모든 등록자에게는 소그룹 토론에 대한 VOD가 60일간 제공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