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6.4℃
  • 맑음부산 9.2℃
  • 구름많음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6℃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무정한 치과의사

               위아래 턱 다해 하나 밖에 안 남은 송곳니
               보기에는 멀쩡한데 살아온 세월만큼
               잇몸 허물어져 힘없이 흔들거린다
               그냥 내버려 두어도 밥 먹다 빠져버리겠다

 

               텃밭에 무 뽑기보다 훨씬 가볍게 뽑혔다
               할머니 눈에서 닭똥 같은 눈물 흐른다
               “아프셨어요, 그렇게?”
               할머니는 말없이 고개를 가로젓는다

 

              이 세상에 부모님께 받은 치아들 다 잃고
              마지막 남은 아들 같은 송곳니마저 뽑혔으니
              불효도 불효지만
              누굴 의지하고 살거나

 

              병아리 눈물만큼 핏기 묻은 송곳니
              싸달라고 애원한다
              측은지심(惻隱之心) 없는 치과의사
              천국 가긴 영 글렀다.

 

 

 

김계종 전 치협 부의장

 

-월간 《문학바탕》 시 등단
-계간 《에세이포레》 수필 등단
-군포문인협회 회원
-치의학박사
-서울지부 대의원총회 의장
-치협 대의원총회 부의장
-대한구강보건학회 회장, 연세치대 외래교수
-저서 시집 《혼자먹는 식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