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0℃
  • 흐림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8.8℃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5.7℃
  • 흐림광주 27.2℃
  • 부산 22.8℃
  • 흐림고창 26.7℃
  • 제주 25.8℃
  • 구름조금강화 27.4℃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27.0℃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영국 치과 33% 국민보건서비스 불합리 “탈퇴하겠다”

스코틀랜드 대형 치과 NHS 환자 진료 거부
NHS 진료 치의 3명 중 1명 거부 의향 표명


영국 치과의사의 국민보건서비스(NHS) 탈퇴 움직임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환자 1만 여 명을 진료하는 스코틀랜드의 한 대형 치과는 NHS 진료를 거부하고 나섰으며, 영국 치과의사협회(BDA) 설문조사 결과 치과의사 3명 중 1명이 향후 12개월 내 NHS 퇴사 의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영국 인터넷 뉴스 포털 데드라인(Deadline)은 지난 9일(현지시간) 스코틀랜드의 한 대형치과가 올해 10월부터 NHS 진료를 중단하겠다고 환자들에게 일방적 통보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NHS는 영국의 공공보건의료체계다. 우리나라의 국민건강보험과 유사하나 조금 더 강화된 보장 체계를 지향한다.


해당 치과는 지난 1993년 개원해 지금까지 약 1만 명의 환자 데이터를 축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데드라인은 해당 치과기 NHS의 과도한 요구사항으로 인해 발생하는 진료 저해를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수천여 명의 환자가 새로운 치과를 찾거나, 기존 대비 현격히 높은 금액으로 진료를 받아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지난 3월 스코틀랜드 정부가 현지 치과의사들의 재정 지원 연장을 거절한 데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 BDA는 소속 회원들을 대상으로 NHS에 대한 설문조사를 펼쳤다. 그 결과 설문에 응한 치과의사의 80%가 NHS 진료를 줄일 계획이라는 의향을 밝힌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 같은 치과의사들의 입장과 반대로 현지 여론은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거주민인 스콧 더글라스(53) 씨는 “이번 NHS 진료 거부는 굉장히 충격적인 일”이라며 “이는 환자에 대한 배려가 없는 단순한 탐욕처럼 느껴진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