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2 (목)

  • 맑음동두천 14.1℃
  • 구름조금강릉 15.7℃
  • 구름많음서울 15.9℃
  • 구름많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조금보은 11.6℃
  • 구름많음금산 10.6℃
  • 구름조금강진군 17.0℃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부모가 심은 나무

              부모나무의 사랑으로 싹이 터

              잔가지 큰 가지로 뻗어 나와

              바람에 건들건들 흔들리며

              달빛보다 햇빛에 여물었다

 

             아버지가 심은 팽나무처럼

             내 꿈은 위로 향하고

             어머니는 맨땅에 단물 주듯

             간절한 정성으로 보살폈다

 

             내가 뿌린 씨앗은 어디로 가고

             꽃철이 지난 내 우둠지에

             어느새 까치밥으로 매달려

             서산 너머 황혼이 금쪽같이 보인다

 

             들마당가 팽나무는 아직 애송이인데

             나는 삭풍에 시달리는 고목이 되어

             겨울밤을 하염없이 그지없이

             불면의 망상을 엮어가고 있다.

 

 

 

 

김영훈 초대 회장

 

-《월간문학》으로 등단(1984)

-시집으로 《꿈으로 날으는 새》, 《가시덤불에 맺힌 이슬》, 《바람 타고 크는 나무》, 《꽃이 별이 될 때》, 《모두가 바람이다》, 《通仁詩》 등

-대한치과의사문인회 초대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