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구름조금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2.0℃
  • 흐림대구 20.8℃
  • 흐림울산 19.7℃
  • 구름많음광주 21.2℃
  • 흐림부산 20.8℃
  • 흐림고창 21.1℃
  • 흐림제주 23.1℃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20.1℃
  • 구름많음금산 19.9℃
  • 흐림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19.1℃
  • 흐림거제 19.6℃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글로벌 치과의료 발전 방안 모색

서울대치과병원, 사우디 대사·연수생 간담회

 

서울대치과병원(병원장 구 영)이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치과 의료 및 글로벌 공공의료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13일 구 영 서울대치과병원장, 사미 알사드한 주한 사우디아라비아 대사, 마영삼 한국·아랍 소사이어티 사무총장 및 주요 보직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사미 알사드한 대사는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치과전문의 수련을 받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연수생(치과교정과 야세르, 소아치과 알잠자미, 구강악안면외과 술탄, 치과보철과 야스르)을 만나 격려했다. 간담회 후 사미 알사드한 대사는 병원의 원스톱협진센터,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외래진료실, 전신마취수술실 등 진료 현장을 확인했다.

 

사미 알사드한 대사는 “서울대치과병원이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들에게 한국의 선진 치과의료 지식과 기술을 전달키 위해 많은 노력을 해줘 감사하다”며 “서울대치과병원의 우수성과 장애인 구강건강을 위한 전문성에 깊은 감명을 받았고, 더 많은 연수생이 배출돼 사우디아라비아 치의학을 선도할 인재가 될 수 있도록 모든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구 영 병원장은 “서울대치과병원은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들에게 최첨단 치과의료 기술과 진료 노하우를 전달하고 연수 후에도 지속 교류를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 국가의 치의학 지식과 기술이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우디 치과의사의 국내 의료연수는 사우디의 보건의료수준 향상과 한국형 보건의료 인프라 구축을 통한 의료협력 체계 강화 및 연관 산업 진출을 위해, 2014년 사우디 보건국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간 협약체결을 통해 시작됐다. 현재 4명의 연수생이 전공의 수련을 받고 있으며 총 7명이 구강악안면외과, 치과보철과, 치과교정과 및 소아치과에서 수련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