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8.5℃
  • 구름조금대전 -6.5℃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4.5℃
  • 광주 -4.4℃
  • 맑음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4.6℃
  • 제주 0.8℃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6.7℃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솜과 송곳

            

              부드러운 솜으로

              줏대 없이 대해드릴까

              뾰쪽한 송곳 되어

              고집 힘으로 찔러도 될까

 

             솜도 송곳도

             때에 따라 필요하지만

             불타는 마음은 화상 흉터로

             성형해도 흔적 남듯

 

             솜이 송곳이 될 수 없고

             송곳이 솜이 될 수 없는 것은

             태어남이

             본래 그런 걸

 

             부드러운 솜이나

             단단한 철이나

             서로 피운 불길 닿지 않도록

             멀리 있어만 주자

 

 

 

 

정재영 원장

 

-《조선문학》, 《현대시》
-한국기독시인협회 전 회장
-한국기독시문학학술원 원장
-국제펜 한국본부 자문위원
-한국문인협회 특별위원
-한국시인협회 중앙위원
-<조선시문학상> <기독시문학상> <장로문학상> <총신문학상> <중앙대문학상> <현대시시인상> <미당시맥상> <펜문학상> 수상
-《흔적지우기》 《벽과 꽃》 《짧은 영원》 《소리의 벽》 《마이산》 등 15권
-《문학으로 보는 성경》 《융합시학》 《현대시 창작기법 및 실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