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뻐꾸기 시계

벽에 걸린 시계 속 나무 둥지에

뻐꾸기 한 마리 비틀어진 시간을 먹고

하늘을 꿈꾼다

어둠 깊은 곳에서 더 이상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이

복받쳐 올라 목울대를 칠 때

비로소 울음이 완성된다

약속의 시간 열린 문을 박차고

자식을 버린 어미를 저주하며

뻐국! 뻐국~ 뻐국! 뻐국~

청아한 울음소리 한번 피맺힌 울림소리 한번

남의 둥지에 버려진 기막힌 생명은 전설이 된다

눈물도 말라버리고 사연도 희미한데

헛되도다! 헛되도다!

나그네 세월 뻐꾸기 나이 오십이다

울던 손자 울음 뚝 그치고 방긋방긋 웃는다

할아버지 틀니가 덜그럭거린다

부서진 날개 안간힘 다해

단 한 번의 날갯짓으로

허공을 꿈꾼다

약속의 공간 문 닫고 들어가면

님을 향한 그리움

휘어진 허공에 시간은 강물이다

 

 

 

김계종 전 치협 부의장

 

-월간 《문학바탕》 시 등단
-계간 《에세이포레》 수필 등단
-군포문인협회 회원
-치의학박사
-서울지부 대의원총회 의장
-치협 대의원총회 부의장
-대한구강보건학회 회장, 연세치대 외래교수
-저서 시집 《혼자먹는 식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