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9 (일)

  • 맑음동두천 13.8℃
  • 맑음강릉 23.7℃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5.6℃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7.2℃
  • 맑음강화 13.5℃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1.8℃
  • 맑음경주시 12.3℃
  • 구름많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근관치료 숨은 비법들 빛났다

근관치료학회 춘계학술대회 400여명 시선집중
칼슘 실리케이트·Bioceramic 실러 특성 등 강연

 

근관충전 술식과 MTA 실러 등 근관 치료에 관한 임상 노하우를 총망라한 세미나가 성공적으로 끝났다.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 2024년 춘계학술대회가 지난 4월 28일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 대강당에서 열렸다. ‘The Science of the Root Canal Filling’을 대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에는 400여명이 참여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이날 현장에는 다수 참가자들이 강의장에서 연자들의 강의를 집중하는 등 주제 강의마다 많은 관심을 가졌다.

 

우선 ‘더 나은 근관충전을 위한 개원의의 작은 노력들’을 주제로 첫 강의에 나선 배은석 원장은 Underfilling이나 Overfilling을 줄이고, 형성된 빈공간을 잘 채우기 위한 근관충전 과정들을 임상자료와 함께 소개했다. 또 송유석 원장(아산 온아치과)은 ‘칼슘 실리케이트 실러와 함께 한 7년’을 주제로 실리케이트 실러에 관한 임상 경험과 함께 활용법에 관해 자세히 강의했다. 이어 ‘MTA 실러, 과연 만능일까?’를 주제로 발표에 나선 성건화 교수(원광대)는 칼슘 실리케이트 기반 실러의 특성에 관해 집중 설명했다.

 

더불어 곽상원 교수(부산대)는 ‘Bioceramic sealer 알고 사용하자’ 주제 강연에서 다양한 Bioceramic sealer를 소개, Bioceramic이 최근 치과에 도입된 새로운 소재라며 임상 근거를 바탕으로 이에 관한 특성을 청중들과 공유했다.

 

또 김신영 교수(서울성모병원)가 ‘근관치료 시 쉽고 빠르게 충전하기’ 강의에서 Bioceramic sealer의 재료의 장단점을 소개했다. 아울러 민경산 교수(전북대)의 ‘바이오세라믹 근관실러에 의해 발생하는 Biomineralization 알아보기’, 정일영 교수(연세대)의 ‘근관치료 받은 치아의 장기 생존에 관해서: 임플란트 결정에 앞서 생각해볼 증례들’ 등 다양한 강의가 이어졌다. 특히 덴츠플라이시로나, 마이크로닉, 마루치를 주관사로 핸즈온 강연도 펼쳐져 많은 참가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밖에도 이날 춘계학술대회에서는 처음으로 ‘개원의 임상 Case Competition’이 개최, 임상 증례 포스터 경연 대회 행사가 진행돼 성황을 이뤘다. 이날 김우섭 참가자(대구미르치과병원)의 ‘첫 C형 근관 치료’와 조아라 참가자(예나치과교정과치과)의 ‘Endodontic treatment of immature maxillary premolar with dens Invaginatus’가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 우수상에는 문기현(조선대치과병원), 박슬지(고대구로병원), 신동렬(강남루덴치과), 정은선(원광대치과병원), 홍민정(경산미르치과), 등이 수상했다.

 


 

■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 기자간담회

“근관충전의 과학 호기심 풀어낸 시간”

신상 재료 활용 등 개원의 취향저격 주제 대만족

 

 

“올해는 ‘근관 충전의 과학’을 주제로 했습니다. 근관충전과 관련 새로 나온 재료에 대해 원장님들이 많이 궁금해 하셨어요. 핸즈온 등을 열어 원장님들마다 손으로 머릿속에 담겨있는 내용들을 좀 풀어내는 시간을 가졌음 어떨까 했습니다.”

 

대한치과근관치료학회(이하 근관치료학회)는 지난 4월 28일 춘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개최, 소회를 전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이우철 근관치료학회 회장과 이동균 학술이사, 최성백 총무이사가 참석했다. 학회 측은 이번 학술대회 주제와 관련 개원의 중심으로 개최돼 많은 호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학회 차원에서 개원의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다양한 주제를 학술대회에 담아내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우철 회장은 “그간 참가자들이 임상에 관해 열심히 해온 것들을 공유하고, 학회에 기여하고 싶어하는 부분들이 있었다”며 “이런 개원가의 의지나 열정을 반영해서 경연을 신설하고, 시상을 했다. 짧은 기간임에도 많은 이들이 참가해 감사하다. 올해 가을에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동균 학술이사는 핸즈온 강의와 관련 “참가자들이 강의가 끝나도 연자에게 계속 질문을 이어갈 정도”로 호응이 많았다며 “핸즈온 책임자들도 현장에서 참가자들과 여럿 소통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