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많음동두천 27.3℃
  • 구름많음강릉 30.0℃
  • 흐림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6℃
  • 박무울산 26.4℃
  • 구름조금광주 28.3℃
  • 구름많음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9.4℃
  • 제주 29.5℃
  • 구름많음강화 25.4℃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6.3℃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28.9℃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덴티움, 세라믹 핵심 소재·부품 개발 앞장

고온수전해 핵심부품 제조기술 개발 국책사업 수행
지르코니아 바탕 차세대 에너지 소재 기술력 주목

 

산업통상자원부가 2024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고품위 지르코니아 기반 세라믹 원료소재 상용화 및 고온수전해 세라믹 핵심부품 제조기술 개발’ 과제 수행기관으로 덴티움을 최종 선정했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2030년까지 수소전문기업을 600개사로 늘리는 한편, 관련 산업 투자를 확대해 세계 1등 수소산업 강국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 수소 에너지의 핵심 기술인 고온수전해 핵심소재 및 부품을 개발하는 해당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정부지원연구개발비 약 225억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탄소 중립 실현과 수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사업은 덴티움이 사업 총괄을 담당하며 제노스, 케이세라셀, 범한퓨얼셀이 각 세부과제 별 주관기업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각 세부과제는 원료 분말 및 전해질 기판 개발(1세부), 셀·전극 소재 및 제조 기술 개발(2세부) 및 스택 평가·진단 기술 개발(3세부)로 구성돼, 고품위 지르코니아 기반 원료 세라믹 소재를 국산화하고 전해질 지지형 고온수전해 핵심 부품소재 및 제조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특히, 개발 소재·부품의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국산 SOEC 스택을 개발하고, 유수 해외기관과 협력연구를 수행해 스택의 안정성 진단 기술을 공동개발 할 예정이다.


개발기간은 총 4년 6개월로 덴티움은 본 사업을 통해 각 세부과제 참여기관이 최종 사업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총괄 관리하고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참여기관 간 협력을 통해 관련 소재부품공급망의 완성과 판로 개척 및 해외 시장진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덴티움의 사업 총괄책임자는 “지금까지 덴티움이 치과 관련 세라믹 소재 기술의 연구개발을 수행하며 축적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국책사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다”며 “덴티움은 지르코니아 세라믹 소재에 관한 전문성과 경험을 보유한 기업으로 기존 사업 영역인 치과소재에서 확장해 고온수전해 핵심부품 제조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