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흐림동두천 20.5℃
  • 구름조금강릉 20.7℃
  • 구름조금서울 22.4℃
  • 박무대전 20.4℃
  • 구름많음대구 22.9℃
  • 박무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1.8℃
  • 박무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19.9℃
  • 흐림보은 20.7℃
  • 구름조금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8℃
  • 흐림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서울대치과병원, 사우디 치의 사전 연수 진행

국내 치의학 지식·기술 전달, 양국 교류 확대 지속

 

서울대치과병원(원장 구 영)이 제6차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 술탄(지도전문의 서병무 교수)과 야스르(지도전문의 김성균 교수)를 대상으로 올해 1월부터 2월까지 사전연수를 진행한다.


2개월의 사전연수가 끝난 후 사우디아라비아 연수생 2명은 오는 3월부터 2025년 2월까지 국내 전공의와 함께 3년 동안 동일한 레지던트 과정을 밟게 된다.


2017년부터 시작된 서울대치과병원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는 그동안 모두 7명이 구강악안면외과, 치과보철과, 치과교정과, 소아치과에서 연수를 마쳤으며, 현재 4명의 연수생이 전공의 수련을 받고 있다. 사우디 치과의사의 국내 의료연수는 사우디의 보건의료수준 향상과 한국형 보건의료 인프라 구축을 통한 의료협력 체계 구축 및 연관 산업 진출을 위해, 2014년 사우디 보건국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간 협약체결을 통해 시작됐다.


이에 서울대치과병원은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생들에게 한국의 치의학 지식과 기술을 전달하고, 교류를 확대하고자 연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지속할 예정이다.


구 영 병원장은 “우리나라 치의학의 수월성은 중동지역에서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서울대치과병원의 우수한 임상지식과 심도 깊은 교육과정을 연수생들에게 잘 전수해, 미래 사우디아라비아의 치의학을 선도할 인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