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2.7℃
  • 구름많음서울 -1.2℃
  • 구름많음대전 -0.5℃
  • 연무대구 0.8℃
  • 연무울산 2.3℃
  • 연무광주 2.0℃
  • 흐림부산 4.6℃
  • 흐림고창 -0.3℃
  • 연무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2.9℃
  • 구름많음금산 -1.4℃
  • 흐림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2.0℃
  • 흐림거제 4.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걸림돌과 디딤돌

                 걸림돌이라고 발로 걷어차지 말라
                 돌아오는 것은 아프고 쓰린 상처뿐
                 언제 우리도 다른 사람의 걸림돌 된 적 있으리라
                 걷어찬 것만큼 우리도 걷어 채이고
                 아파서 울고 싶어도 울 수 없는 차가운 광대
                 거무튀튀한 어둠의 밤 돌 위에 내리는 별빛
                 평평한 디딤돌인 줄 알고 밟았는데
                 뾰족한 걸림돌에 걸려서
                 크게 한방 넘어져 발이 부러진다
                 세월의 씻김과 바람의 빗김
                 걸림돌 닳고 닳아
                 누군가의 디딤돌 될 때
                 우리의 무대는 막을 내릴 때가 된다
                 깎이고 마멸되는 마음
                 끝없이 쏟아지는 빗물
                 내 마음의 강물 디딤돌은 어디인가

 

 

 

김계종 전 치협 부의장

 

-월간 《문학바탕》 시 등단
-계간 《에세이포레》 수필 등단
-군포문인협회 회원
-치의학박사
-서울지부 대의원총회 의장
-치협 대의원총회 부의장
-대한구강보건학회 회장, 연세치대 외래교수
-저서 시집 《혼자먹는 식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