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8.4℃
  • 구름많음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10.3℃
  • 맑음광주 10.7℃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10.3℃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8.5℃
  • 흐림보은 6.4℃
  • 흐림금산 8.2℃
  • 맑음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영국 올해 상반기 치과 발치 26% 늘었다

스코틀랜드 공중보건국 발치 수 증가 밝혀
엑스레이 건수도 코로나 전보다 확대 추세

전 세계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로 진입하는 가운데, 올해 상반기 영국 내 발치 건수가 코로나 시기 대비 4분의 1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코틀랜드 공중 보건국(Public Health Scotland‧이하 PHS)가 밝힌 바에 따르면, 올해 4~6월 스코틀랜드 내 발치 환자 수는 약 15만4000명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2019년 7월~9월 발치 환자 수 약 12만2000명보다 26%가량 증가한 수치다. 이번 통계 조사 결과는 영국 현지 언론인 덴티스트리UK가 최근 보도했다.


특히 PHS는 올해 6월 한 달간 이뤄진 발치가 5만5075건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월 단위로 분석했을 때 지난 3년간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 밖에도 PHS는 치과 엑스레이 또한 코로나 발생 이후보다 높아졌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PHS는 코로나 기간 동안 충치 발생이 증가해, 발치 및 엑스레이 진료 건수가 급증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아울러 올해 4월을 기점으로 치과 내 코로나 방역 기준이 완화된 것도 영향을 줬다고 봤다.


하지만 이 같은 발치 및 엑스레이 진료 수 확대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치과 치료는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PHS는 올해 4~6월간 총 치과 치료 건수가 98만9799건으로,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28% 감소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