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8.5℃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교합 문제 해결책 3년만에 함께 고민

턱관절교합학회 학술대회 다양한 임상적 해결법 모색
턱관절장애, 경영, 구취 해결, 건강보험 까지 강연 다채

 

대한턱관절교합학회가 임상 술식 뿐 아니라 치과 경영 노하우 등 폭넓은 주제를 아우르는 대면 학술대회를 3년 만에 개최해 큰 호응을 얻었다.


‘2022년 대한턱관절교합학회 제42회 종합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는 지난 19~20일 양일간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 국제회의실 및 전시홀에서 열였다.


‘날마다 마주치는 교합 문제의 해결’을 대주제로 진행된 이번 학술대회에는 현장 등록을 포함 최종 인원 414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학술대회 주제는 크게 ▲붕괴된 교합으로 인한 난제의 해결 ▲임플란트 보철 교합의 체계적 정리 ▲턱관절장애의 임상적 해결법 총정리 ▲치과경영 노하우 및 국민건강보험의 역할 등으로 구성됐다.


첫째 날 오전 ‘교합 재건을 위한 전악 수복 증례 발표’에 이어 오후에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전악 보철 수복, 전통적인 교합 이론, 임플란트 보철물 예후와 교합, 치과 임상에서 흔히 접하는 구취의 해결 등 다양한 주제의 강연이 있었다.


이날 윤준호 교수(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건강보험 빅데이터의 거시적 관점으로 보는 보험틀니·임플란트’ 강연은 큰 주목을 받았다. 해당 강연에서는 건강보험공단이 구축한 연구용 표본 자료 등 빅데이터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에서 시행한 보험틀니와 보험 임플란트 연구를 소개함으로써, 향후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올바른 활용을 위해 치과 연구자가 관심을 가져야 할 내용에 관해 논했다.


둘째 날에는 전악 수복을 위한 임플란트 교합, TMD 환자에서 교합 치료의 적용, TMD 난제 해결을 위한 진단·치료, 최신 소재를 활용한 디지털 보철 수복, 치과 경영세미나 등이 있었다. 특히 치과 경영세미나에서는 정명진 원장(가디언즈치과)과 최희수 원장(상동21세기치과)이 병원 가치 평가의 필요성과 합리적인 기준에 대해 제시하고, 치과의사가 본 건강보험진료의 역할에 대해 살펴보는 등 이목을 끌었다.


임영준 학회장은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익숙해진 상황, 주요 변화에 대응이 필요한 시점에 우리 학회가 있다”며 “오랜만에 대회장에서 대면으로 서로 소통할 기회를 얻음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환영했다.


김성택 학술대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최근 관심의 중심에 있는 임플란트 전악수복을 비롯해 치과 회계 관리 및 경영, 디지털 보철 수복 등 환자 치료에 도움이 될 흥미로운 주제로 구성됐다”며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회원과 지속 발맞춰 나가겠다”고 밝혔다.
===================================================
<대한턱관절교합학회 기자간담회>

 

“디지털에서도 교합은 가장 기본 사항”
디지털 기술로 교합 치료 과학적 접근 보여줘

 

대한턱관절교합학회가 대면 학술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한 가운데, 학회 임원진은 19일 열린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교합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임영준 학회장은 “아날로그 뿐만 아니라 디지털에서도 교합은 가장 기본”이라고 강조했다.


또 향후 교합 분야에서 디지털 치과 활용 잠재성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디지털 기술이 교합 치료를 더욱 과학적으로 접근하는 도구로 활용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임영준 학회장은 “아날로그 관점에서는 치과의사마다 개인의 역량이나 손기술에 차이가 있었다면, 디지털 기술이 접목되면서 정량적, 수치적으로 나타낼 수 있고, 나아가 임상 지침을 만드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학술대회가 3년 만에 열린 대면 행사임에도 학회의 정체성을 잘 보여준 자리였다고 자평했다. 학회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지원으로 제작한 ‘교합에 관한 오해’ 책자도 배포됐다. 


박영범 학회 학술이사는 “이번 학술대회는 유수의 연자와 청중이 함께 소통하며 턱관절장애, 임플란트 전악 수복 등 임상에서 접하는 어려움의 해결 방안을 논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