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수박

아마도 깊은 심연 궁정 정원사였을까

덩굴손이 바삐도 움직인다

한때 성벽을 기어올라 파수꾼 노릇도 했다더니

매끄러운 몸에 줄무늬 문신이며 북소리도

제법 파문(波紋)을 일으킨다

 

 

꿈을 꾼 것이다

속살 파내어 뱉어내고 피멍울에 시커먼 씨를 받았다

배가 불러오는 것이다

만삭이기 전에 수면으로 치닫는다

일탈이 아닌 꿈을 꾼 것이다

 

 

대륙과 초원의 꿈은 고달프고 초라하기도 했다

가끔 멋들어진 연회에 장식이거나 종막이 되어 주기도

한때 씨받이로 모양을 바꾸기도 했지만

꿈은 지울 수 없었다

 

 

산비탈,

햇빛과 구름과 바람과 비를 담고

이슬과 그늘과 달빛과 별빛으로 빚어

맑고 고운 날

해거름 평상에 둘러앉은 이들에게서

쩌억, 벌어져 선홍 꽃들을 피우는 것이다

 

 

 

 

 

임창하 원장

 

-2014년 《시선》 등단

-계간지 《시선》 기획위원

-시와 고전을 찾는 사람들 회장

-미래창조독서토론회 활동 중

-현) 임창하치과의원 원장